홈 > 월드뉴스 > 지구촌뉴스
지구촌뉴스

판사와 범죄자로 만난 중학교 동창의 '인생극장'

월드뉴스 0 18148 0 0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주 데이드 카운티 법정. 판사 민디 글레이저는 절도 혐의로 기소된 아서 부스(49)에게 이렇게 물었다. "혹시 노틸러스 중학교에 다녔습니까?" 이에 부스는 "세상에..." 라는 말을 반복하고는 뚝뚝 눈물을 흘렸다.

얼마 전 국내에서도 보도돼 화제가 된 이 재판의 판사 글레이저와 피고 부스가 중학교 동창이었던 것이다. 최근 영국매체 데일리메일은 정반대의 인생을 걸어온 두 사람의 35년 '과거'를 단독 보도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3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글레이저와 부스는 한 중학교의 그것도 한 반 친구였다. 지금은 부스가 범죄자 신세로 암울한 인생을 살고 있지만 과거는 그렇지 않았다.

초등학교와 중학교 시절 부스는 공부를 잘하는 총명한 학생으로 부모의 자랑이었다. 특히 수학과 과학에 소질이 있어 당시 부스는 신경외과 의사가 되겠다는 포부를 가진 꿈많는 학생이었다. 이에반해 글레이저는 장차 수의사가 되고 싶은 역시 똑똑하고 성실한 소녀였다. 부스의 친척은 "당시 아이의 초등학교 성적이 매우 우수해 마이애미에서 최고의 중학교로 진학시켰다" 면서 "스페인어를 독학할 정도로 머리가 좋은 것은 물론 성격도 매우 온순해 당연히 좋은 대학을 나와 좋은 직업을 가질 것으로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나 잘나가던 두 동창생의 인생 행로가 정반대로 흘러간 것은 고등학교 시절이었다. 글레이저가 대학과 로스쿨을 착착 밟아가며 판사가 된 것과는 달리 부스는 범죄의 세계에 발을 디뎠기 때문이다.

고등학교 시절 도박에 빠진 부스는 돈이 모자르자 곧 남의 물건을 훔치기 시작했고 자연스럽게 마약에도 손을 댔다. 이에 고등학교는 자퇴했고 이때부터 교도소를 들락거리는 인생으로 추락했다. 강도 등 다양한 범죄 혐의로 인생 절반을 교도소에서 보낼 정도로 허송세월한 그는 지난달 이렇게 동창 글레이저와 얄궂은 만남을 한 것이다.



이날 재판에서 글레이저 판사는 "항상 네가 지금쯤 어떻게 살고 있을지 궁금했다" 면서 "우리 반에서 항상 친절하고 멋진 소년이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지금 이같은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다. 앞으로 법을 잘 지키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고 충고했다. 이날 글레이저 판사는 아서 부스에게 부스는 보석금 4만 3000달러(약 4800만원)의 판결을 내렸다.

두 사람의 안타까운 만남을 지켜본 주위의 마음도 착잡하다. 부스의 모친 힐다는 "이번 기회에 부스가 자신의 인생을 반추해보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 면서 "아들이 새로 인생을 시작할 수 있을만큼 똑똑하고 착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