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스포츠연예
스포츠연예

구대성, 호주 프로야구 경기중 볼 판정에 항의해 퇴장…

호주뉴스 0 25286 0 0



만 45세의 나이에도 호주에서 현역 선수로 활약중인 구대성이 경기 고중 심판 판정에 불만을 나타내며 강력한 항의를 한 뒤 퇴장을 당했다. 

시드니 블루삭스 소속 마무리투수 구대성은 9일(한국시간) 열린 캔버라 캐벌리어와의 원정경기에서 팀이 7-3으로 앞선 8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안타 3개를 허용하며 2실점하며 계속된 위기를 맞았다. 1사 2루 상황에서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구대성은 이후 좌타자의 몸쪽으로 꽉 차는 공을 던졌지만 볼로 판정돼 볼넷을 허용하자 곧바로 홈플레이트 쪽으로 향해 볼 판정에 항의했다. 

구대선은 구심 쪽으로 향한 뒤 홈플레이트에 자신의 공이 지난 시점을 직접 손으로 가리키며 항의의 뜻을 나타냈다. 이에 주심은 구대성에게 곧바로 퇴장을 선언했고 이에 구대성은 관중석을 향해 공을 던지며 분이 풀리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현재 호주프로야구협회는 구대성에 대한 징계 여부 혹은 징계 수위를 논의하기 위해 상벌위원회를 소집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구대성의 퇴장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구대성 퇴장, 만 45세에 현역이라는 것이 더 놀랍다" "구대성 퇴장, 한미일 야구 모두 섭렵한 대성불패" "구대성 퇴장, 한화로 돌아오면 좋겠다" "구대성 퇴장, 잘못된 행동이지만 그래도 얼마나 화가 났으면" "구대성 퇴장, 영상보니 충분히 억울한만 하다" 등과 같은 다양한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