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교육이민 > 교육이민
교육이민

호주 역외 난민수용소서 아동학대·성폭력·자해 잇따라

호주뉴스 0 24288 0 0


호주 정부가 인근 섬나라 나우루에서 운영하는 역외 난민수용소 내에서 아동학대와 성폭행, 자해 등이 끊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호주 정부의 위탁을 받아 나우루 수용소를 운영하는 트랜스필드 서비스 측은 상원 조사위원회에서 모두 67건의 아동학대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30건은 수용소 직원들이, 나머지 37건은 다른 수용자들이 저질렀다. 여기에는 한 어린이가 샤워 중 다른 수용자에게 성폭행당했다거나 아이들을 버스에서 거칠게 끌어내렸다는 주장이 포함됐다. 트랜스필드 서비스 측은 또 올해 5월까지 성폭행을 포함한 모두 33건의 성폭력 피해 사례를 받았다고 밝혔다. 15건은 직원들이, 나머지 18건은 수용자들이 가해자로 지목됐다. 구체적으로 신체를 노출하는 조건으로 샤워 시간을 더 주거나 반입 금지된 물품을 제공하겠다며 성행위를 요구하는 일이 접수됐다. 트랜스필드 서비스는 이밖에 2012년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자해를 한 수용자는 모두 253명이라며 이중 10명은 중상이었다고 전했다.  

트랜스필드 서비스는 지난해 2월부터 이 수용소를 관리하고 있다. 이 업체는 입찰을 통해 호주 정부로부터 12억 호주달러(약 1조원)를 받고 수용소를 20개월간 관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사위원회에서 호주 이민부는 올해 5월까지 지난 2년간 나우루 수용자 355명이 항우울증 등의 증세로 향정신제 처방을 받았다고 밝혔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