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연예 > 스포츠연예
스포츠연예

호주 동포 중학생, 세월호 참사 英詩로 문학상

호주뉴스 0 20051 0 0


호주 동포 중학생이 세월호 참사를 그린 영시(英詩)로 ‘2014년 모스만 청년 문학상’ 중학생 시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드니 명문 사립학교 핌블레이디스칼리지 9학년에 재학 중인 박동영(영어명 로런ㆍ사진)양은 단원고 학생들의 수학여행 목적지였던 제주도를 화산섬의 이미지에 빗대 학생들의 불안과 공포를 묘사한 ‘The Lost Children of Korea’(한국의 잃어버린 아이들)를 출품했다. 모스만시가 주최하는 문학상은 올해 22회째로 총 353명이 참가했다.

‘연락이 안 돼, 그들은 그들에게 말했다/정치인들은 바닷가에서 우리 가족들과 함께 서서/사진을 찍고, 찡그리고, 포옹했다. 우리는 단절감을/느꼈다:엄마가 만든 김치찌개를 숟가락으로 맛볼 수 없고/동생과 찌르고 간지럽게 하는 실랑이도 벌일 수 없고/새해 모임에서 피아노를 칠 수도 없다/우리의 손가락들은 모두 부러져버렸다’ 

박양은 CNN방송을 통해 고국에서 일어난 세월호 참사 소식을 들은 뒤 “많은 학생들이 꽃다운 생명을 잃었는데도 호주인들이 몰라주고 가슴 아파하는 친구들도 없어 이를 알릴 생각에 시를 썼다”고 말했다. 

학생회(SRC) 임원으로 활동하는 박양은 “어떻게 저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충격을 받고 너무나도 억울한 심경을 억누를 수 없었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